민물김 효능, 왜 일반김보다 좋을까?

에서 조개(산골조개)가 나는 것처럼 민물에도 바다의 것이 존재한다. 바로 바다의 상징이자 국민 해산물인 ‘‘이다. 대부분 김은 바다에만 존재한다고 생각하지만, 민물에서 나는 김도 있다. 다만, 워낙 생산량이 적어서 보기도 어렵고 먹기는 더 힘든 식재료이기에 아는 사람이 적을 수밖에 없다. 비록 몸집이 작아서 채취 과정은 어렵지만 효능이 재래김이나 파래김보다 월등하게 뛰어난 것으로 유명하다.

Spoiler

민물김의 효능은?

민물김은 민물의 작은 돌에 부착해서 서식하는 녹조류로 6~10월 사이 2회에 걸쳐 증식한다. 진한 녹색빛을 띠며 맑고 찬 민물에서만 자라는 것이 특징이다. 다 자라도 최대 길이가 6~7cm 정도로 작아서 김 1장을 만드는데 많은 수고로움이 필요하다. 또한 옛날에는 많았지만 지금은 삼척의 소한천에서만 볼 수 있고 보존을 위해 개인 채취가 불가능한 상태다.

민물김은 짠맛이 없고 특유의 단맛이 난다. 바다김과 비교했을 때 성분에도 차이가 있는데, 특히 수분, 탄수화물, 철분(시금치의 60배), 칼슘(우유의 10배), 아연 등의 함량이 높고, 부종을 제거하는 만니톨과 피를 맑게 하는 리놀레산이 풍부하여 예부터 출산한 산모에게 꼭 먹였던 음식으로 유명했다. 이외에도 혈당을 조절하는 능력과 대장암을 억제하는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local_hospital세프Tip : 민물김은 김처럼 구워서 반찬처럼 먹을 수도 있지만, 무국을 끓일 때 1장씩 부셔서 넣거나 국수를 먹을 때 꾸미로 올려서 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