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돌박이 우삼겹 차이, 더 기름진 부위는?

local_hospital차돌박이 우삼겹 차이, 더 기름진 부위는?  – 이름이 완전히 다름에도 불구하고 그 차이를 이해하는 사람은 드물다. 고가판에 올려진 모양이 쌍둥이처럼 비슷해서 먹어봐야 구별이 가능하다. 이러한 이유로 나쁜 음식점은 저렴한 우삼겹을 차돌박이로 속여서 판매를 한다. 따라서 속지 않으려면 특징을 알아야 한다. 이 2가지 부위는 뿌리는 같으나 잘라낸 부분에서 살짝 차이가 있다.

Spoiler

looks_one차돌박이 – 소의 양지머리 앞쪽에 위치하며 치마살의 일부분으로 단단한 근간 지방(불포화지방산)이 촘촘하게 박혀 있어 국보다 구이로 먹으면 환상이다. 특히 얇게 썰어서 나오기에 불판에 올리면 바로 노릇하게 익어서 몹시 허기진 상태로 고기집을 방문했을 때 1분 안에 위장을 달랠 수 있는 부위이다. 지방질이 많아도 담백하지만 많이 먹으면 살짝 느끼할 수 있기에 간장소스에 찍어서 먹는 경우가 많다.

looks_two우삽겹 – 소의 가슴에서 배 아래쪽에 이르는 양지머리를 잘라낸 부위로 삼겹살처럼 지방과 붉은 살이 서로 교차하여 쫄깃한 차돌박이보다 좀 더 진하고 기름진 맛을 자랑하여 국거리나 볶음용으로 활용된다. 가격도 저렴해서 기름진 맛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다.

settings_applications결론 : 차돌박이와 우삼겹은 양지머리에서 태어나서 모두 지방질이 풍부한데, 차돌박이는 촘촘히 박혀 있고 우삼겹은 교차되어 전자는 쫄깃하고 후자는 부드럽다. 가격은 우삼겹이 더 저렴해서 인간의 탐욕에 의해 종종 차돌박이로 둔갑해서 판매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