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치 비늘, 왜 제거해야 할까?

치는 여름이 철이다. 7월의 어판장은 은색의 갈치 때문이 빛이 난다. 칼처럼 길고 얇아서 도어(刀魚)라고 불리는 갈치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생선 중 하나이다. 산란 후 겨울을 대비하기 위해 늦가을까지 영양분을 보충하는 습성이 있어 여름에 가장 살이 통통하게 올라서 맛이 좋다. 이때 맛있게 먹을려면 갈치의 시그니처인 비늘을 필히 제거해야 한다.

Spoiler

갈치 비늘, 왜 제거해야 할까?

local_hospital세프Tip : 갈치의 비늘은 고등어처럼 작고 얇다. 맨손으로 만졌을 때 묻어나는 은색의 물질이 갈치의 비늘이다. 이 비늘을 제거하지 않고 요리에 사용하면 음식이 비려서 풍미가 떨어지고 비늘에 있는 구아닌 성분이 복통 및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제거하는 방법은 칼을 이용하여 좌우로 긁어내면 쉽게 벗겨진다. 또한 맛있는 갈치 요리를 위해서는 반드시 내장을 제거해야 한다. 이때 배를 갈라서 제거하면 요리할 때 살이 부서질 수 있으므로 손가락이나 갈고리(나무젓가락에 칼집을 내어)를 이용하여 내장을 잡아서 빼내는 방식이 좋다.

끝으로 갈치는 피로 회복에 좋은 비타민, 식욕을 증진하는 필수 아미노산, 골다공증을 예방하는 칼슘이 굉장히 풍부하여 여름철 최고의 수산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