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리, 왜 탕에 꼭 넣을까?

운 겨울 생각나는 대구탕은 두툼한 살에서 시작하여 탱글한 이리에서 끝나는 요리이다. ‘살보다 이리’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대구의 이리는 사람들이 대구탕을 찾는 이유의 70%를 차지하는 부위다. 실제로 이리의 유무에 따라서 국물은 천양지차 수준이다.

Spoiler

대구 이리는 무엇일까?

이리는 생선 탕을 먹을 때 들어있는 부위로 색과 모양이 사람의 뇌처럼 생겨서  자주 내장으로 착각하는 하얀색 덩어리로 정자를 생산하고 보관하는 정소이다. 대구탕에 대가리와 함께 이리를 꼭 넣는 이유는 국물의 깊이가 완전히 달라지기 때문이다. 고춧가루 정도만 넣고 맑게 끓여도 감칠맛이 뛰어나서 입에 착착 감긴다.

또한 이리에는 장어와 전복에 많은 비타민B가 풍부하여 1년 내내 활력이 넘칠 수 있도록 도와주고 몸과 정신에 가해지는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력을 길러주는 효능이 있어 겨울에 꼭 챙겨서 먹는 것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