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쌀 불리는 시간, 하루면 충분할까?

통 떡은 쌀로 만든다. 딱딱한 쌀이 말랑말랑한 떡이 되려면 불리고 빻고 찌고 치대는 작업이 필요하다. 가장 첫번째 단계인 불리는 단계는 들어가는 품은 적지만 정확한 레시피를 알고 있어야 한다. 특히 물에 불린 쌀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더 이상 수분을 흡수하지 않기 때문에 불리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할 필요가 없다.

Spoiler

떡쌀 불리는 시간, 하루면 충분할까?

 

떡에 들어가는 쌀은 반드시 물에 불려서 사용한다. 보통 전날 저녁에 물에 넣었다가 다음날 아침에 물기를 뺀 후 가져가면 된다. 꼭 하루가 아니여도 5~7시간 정도면 충분하다. 단, 겨울에는 12시간 이상 불려야 하고 맵쌀이 아닌 현미의 경우 더 오래 불려야 기계에 넣을 수 있다. 기계에 들어간 불린 쌀을 곱게 가루가 되도록 빻은 후 쌀가루를 찜기에 넣고 고온으로 찌면 백설기가 완성된다. 고슬한 백설기를 다시 제병기에 넣고 압축해서 뽑으면 쫄깃한 식감을 자랑하는 가래떡이 탄생한다.

local_hospital세프Tip : 떡을 할 때 자신이 직접 쌀을 불릴 필요는 없다. 다음날 떡을 찾아도 상관없다면 쌀만 떡집에 맡기면 알아서 불리는 작업까지 해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