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1월 27, 2022

민물새우 종류, 최고급 별미는?

반적으로 ‘새우는 곧 바다의 것’이라는 공식이 있지만, 민물에서 나는 새우도 존재한다. 물론 민물새우는 바다새우에 비해 월등하게 크기가 작다. 그러나 사이즈는 작아도 풍미는 야무지다. 특히 야무짐은 공간이 주는 태생의 한계를 넘어 바다새우를 압도할 정도로 단단하다.

Spoiler

민물새우 종류 3가지는?

local_hospital세프Tip : 민물새우는 바다새우와 달리 종류가 많지 않다. 대표적인 민물새우로 줄새우, 징거미, 새뱅이가 있다. 먼저 줄새우는 1급수에 서식하고 몸길이가 약 4~6cm이며, 주로 양식장에서 먹이로 활용된다. 두번째 징거미는 줄새우보다 크기가 크며 집게가 잘 발달되어 물고기를 사냥할 수 있다. 마지막 새뱅이는 전라도 지역에서 토하로 불리는 새우로 어두운 갈색을 띠고 다 자라도 3cm를 넘지 않으며 금보다 비싼 토하젓을 만들 때 사용되는 새우이다. 이중에서 가장 으뜸은 왕의 반찬으로 사용되었고 동의보감에 약성(종기를 다스리고 소화를 촉진)이 기록된 토하이다. 황금비율로 담근 토하젓은 밥 한 공기를 뚝딱 먹게 만들 정도로 최고급 별미이다.

바다새우가 통통하게 씹히는 살집이 매력이라면, 민물새우는 사이즈는 작아도 탕으로 끓였을 때 우러나는 시원함과 담백함 때문에 계속 찾게 된다. 바다새우에 없는 감칠맛이 있어 밥과 술을 부르는 식재료이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