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 C
Seoul
일요일, 5월 19, 2024

소고기 갈색, 상한 것일까?

선한 소고기는 붉다. 이 붉은 빛깔은 산소에 노출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점점 옅어진다. 마치 먹다남은 사과처럼 갈색으로 변하는데 특이한 부분은 역한 냄새가 바로 나타나지 않는 점이다. 이 상태는 식용이 가능하다.

소고기 갈색, 상한 것일까?

상한 소고기의 상태를 아시나요?

local_hospital셰프Tip : 그러나 색도 변하고 표면을 만졌을 때 끈적하며 냄새가 이상하면 상했을 확률이 100%이다. 이때는 먹지 말고 버려야 한다. 아깝다고 먹으면 장염과 식중독으로 고생할 수 있다. 만약 처치 곤란한 정도로 소고기가 많다면 진공포장 후 냉동 보관 이 답이다. 포장팩보다 진공팩이 훨씬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어 나중에 먹었을 때 식감과 맛의 차이가 굉장히 심하다. 사실 비교불가이다.

정리하면 소고기 갈색은 갈변현상으로 표면이 끈적하지 않고 냄새가 나지 않으면 먹어도 상관없다. 단, 냉장실에 보관할 경우 가급적 5일 이내에 먹는 것이 좋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