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다시마 먹는법, 꼭 데쳐야 할까?

시마는 최고의 바다 채소이다. 피를 맑게 하고 혈압을 내리는 효능으로 유명한 데, 동의보감에는 오래 먹으면 살이 빠지고 산기를 다스리며, 종기를 가라 앉히는 식품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무엇보다 손질과 조리가 간편해서 3찬 중 하나로 먹기 좋으며 소박한 밥상을 풍성하게 만드는 재주가 있어, 곁에 두고 자주 먹는 것을 권한다.

Spoiler

쌈다시마 먹는법, 데치는 시간은?

local_hospital세프Tip : 보통 쌈다시마는 2가지 형태로 판매가 된다. 마트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염장 다시마는 소금에 완전 절여져 있어 절대 바로 먹을 수 없다. 충분히 소금을 빼고 먹어야 하는 데, 방법은 흐르는 물에 박박 문질러 씻은 후 물에 15분 이상 담가 놓으면 된다. 이때 물을 한 번씩 바꿔주면 짠맛을 더 빨리 제거할 수 있다. 짠맛만 제거하면 바로 먹을 수 있으나 식감이 질기고 특유의 바다 내음이 있어 끓은 물에 살짝 데치는 것이 좋다. 1분 정도 데친 후 찬물에 씻으면 쌈밥 재료로 더할 나위 없이 좋다. 반면에 수분이 완전히 제거된 건다시마의 경우 염장이 되어 있지 않아서 물에 불린 후 바로 먹을 수 있어 좀 더 간편하다.

염장과 말린 것의 맛 차이는 크게 없다. 손질과 보관이 더 쉬운 것은 건다시마로 귀차니즘이 있고 가끔 먹을 생각이라면 구입시 말린 것을 사는 것이 올바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