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요일, 12월 8, 2022

연어 소스 이름, 만드는 방법은?

어회를 먹을 때 삼겹살의 쌈장처럼 먹는 소스가 있다. 이 소스는 색이 하얗고 맛은 알싸하여, 배가 서서히 차면서 느껴지는 느끼함을 잡고 회의 맛을 더 풍성하게 만든다. 특이한 점은 연어회를 먹을 때 꼭 나오고 누구나 설명만 들으면 금세 어떤 소스를 말하는지 알지만, 정확한 이름을 아는 경우는 드물어 대부분 ‘하얀 소스’로 부른다. 그렇다면, 실제 정체는 무엇이고 집에서도 만들 수 있을까?

Spoiler

연어 소스 이름, 만드는 방법은?

local_hospital셰프Tip : 연어회를 먹을 때 같이 먹는 소스의 이름은 홀스래디쉬 소스이다. 이 소스는 서양의 와사비로 알려진 홀스래디쉬를 사용해서 만든 것으로 유럽 동남부가 원산지이며 꽃, 잎, 뿌리, 열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뿌리 근경 부분은 고추냉이와 비슷한 맛과 향이 나며, 강판에 갈면 홀스래디쉬 크림이나 소스가 된다. 주로 육류, 어패류의 샐러드로 활용할 수 있는 데, 특히 연어 드레싱으로 가장 잘 어울린다. 연어 스테이크나 연어롤에 곁들여 먹으면 맛이 깜찍하다.

끝으로 홀스래디쉬 소스를 당장 구할 수 없을 때는 집에 있는 재료(와사비•마요네즈•후추•다진양파•올리고당)를 이용하여 B급으로 만들어 먹을 수 있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