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요일, 12월 6, 2022

콩비지 보관, 한 달도 가능할까?

비지는 두부가 남긴 마지막 흔적이다. 종종 찌꺼기라는 오명 때문에 제대로 대우를 못 받는 경우가 많은데, 추운 겨울날 뜨겁게 끓인 비지찌개는 한기에 움츠린 몸을 덮이고 기와 혈을 단번에 최대치까지 충전하는 마법 같은 음식이 된다. 이 음식을 원할 때 언제든 먹고 싶으면 보관법을 알아야 한다. 콩비지는 수분이 많기에 잘못 보관하면 일주일을 넘기기 힘들다.

Spoiler

콩비지 보관, 몸에 좋은 이유는?

local_hospital닥터Tip : 콩비지를 무조건 냉동실에 보관해야 한다. 수분 함량이 높아서 다른 식품보다 더 빨리 변하기에 냉장실에 두면 상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반면에 밀폐용기에 담아서 냉동실에 두면 3~4개월은 너끈하다. 단, 보관할 때 소분은 필수이다. 통째로 얼리면 칼로 자를 수 없을 만큼 단단해져 전부를 녹여야 먹을 수 있기에 굉장히 불편하다. 따라서 150~200g 정도씩 소분하되 둥글게 뭉치는 것보다 표면적을 넓게 해서 보관하면 나중에 해동도 간편하고 훨씬 사용이 편하다. 콩비지를 가장 맛있게 먹는 방법은 잘 읽은 김치와 신선한 돼지고기가 들어간 찌개로 먹는 것이다. 비지의 텁텁함을 돼지고기가 잡아주고 김치가 얼큰한 맛을 녹여내어 밥 한 그릇을 뚝딱 먹을 수 있다.

콩비지는 콩이 품은 유용한 성분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이자 체장의 기능을 강화하고 인슐린 생성을 촉진하여 당뇨를 예방하는 능력을 지닌 식품이다. 따라서 함부로 다르지 말고 약처럼 먹기를 권한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