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11월 27, 2022

대구 명태 차이점, 같은 생선일까?

등어와 갈치를 구분 못하는 사람은 드물다. 허나 대구와 명태를 같은 생선으로 혼동하는 경우가 왕왕 있다. 이는 같은 대구과에 속하고 생김새가 살짝 비슷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면밀하게 살펴보면 둘의 차이는 천양지차이다.

Spoiler

생선 대구의 특징

looks_one흰살생선의 왕! 대구 – 1월에 가장 맛있는 대구는 임금의 밥상에 올랐던 생선으로 명태보다 훨씬 몸집이 크고 살이 많으며 더 고급 어종으로 취급되어 가격이 비싸다. 명절에 생선전으로 활용되고 대가리와 이리를 넣고 끓인 대구탕은 맛이 담백하고 시원해서 겨울철 최고의 보양식으로 대우를 받는다. 특히 비타민B1.2가 풍부하여 천연 활력제로 알려져 있으며, 실제로 우리나라 역사상 가장 위대한 인물로 알려진 이순신 장군께서 기운이 없을 때 먹었다고 한다.

생선 명태의 특징

looks_two동해의 명물! 명태 – 서민 식탁을 책임지는 명태는 지방 함량이 매우 적고 보관 상태에 따라서 다양한 이름(북어, 코다리, 동태, 황태)으로 불리는 흰살생선이다. 국부터 무침까지 다양하게 이용되며 소고기와 궁합이 좋다. 특히 체내에 축적된 독소를 제거하는 해독 능력이 탁월하여 숙취 해소용으로 자주 이용되며 단백질 함량이 높아서 근육 생성과 두뇌 건강에 좋다. 게다가 껍질에는 저분자 콜라겐이 풍부하여 이를 끓여서 우려낸 물을 마시면 주름 개선에 탁월한 효과가 있다.

local_hospital식품Tip : 대구와 명태는 모두 겨울이 제철이다. 고등어처럼 가성비가 좋고 육류보다 건강에 이로운 기운을 가졌기에 곁에 두고 자주 섭취하면 무병 장수를 누릴 수 있다.

인기 연관글
일간 조회수
주간 베스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

실시간 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