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 얼리는법, 물기를 짜야 할까?

에서 나는 소고기인 콩으로 만든 두부는 완전 조리된 식품으로 따로 익히지 않아도 바로 섭취가 가능하다. 1모 정도면 한 끼 식사로 손색이 없어 다이어트에 좋다. 그러나 유통기한이 짧아서 개봉하면 공기에 노출되어 냉장실에 보관해도 1주일을 넘기기 힘들다. 이 아쉬움을 달래는 방법이 얼리는 것이다. 두부를 얼리는 것은 보관이 어려운 두부를 가장 확실하게 신선한 상태로 오래 먹을 수 있는 방법이다.

Spoiler

local_hospital셰프Tip : 두부를 얼리는 것이 다소 낯설게 느껴질 수 있으나 오히려 별미처럼 먹을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먼저 부드러운 식감이 사라지고 탄력이 생겨 쫄깃하게 먹을 수 있고, 단백질이 응축되면서 표면에 구멍이 발생하여 훨씬 쉽게 양념이 스며들어 더 깊은 맛이 느낄 수 있다. 얼리는 방법은 포장지를 뜯은 후 두부를 면보나 키친타월로 감싸고 살짝 무게가 있는 물건을 올려 최대한 물기를 제거해야 한다. 물기가 빠진 두부는 소분하여 지퍼백에 넣어서 냉동실에 보관하면 된다. 먹을 때는 물에 담가서 해동하지 말고 미리 전날 꺼내서 냉장실에서 자연스럽게 해동시키는 것이 좋다. 보통 얼린 두부는 노란색을 띠는데 해동하면 다시 하얀색으로 변한다.

얼리는 용도로 적합한 두부는 부드러운 찌개용보다 단단한 부침용이 좋다. 또한 유통기한이 임박할수록 할인폭이 크기에 일부러 얼려서 먹을 생각이면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으로 구매하는 것을 권장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