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스프 끓는점, 맹물보다 높을까?

면의 쫄깃함과 탱탱함은 최대한 높은 온도에서 빨리 끓여내는 스킬에서 나온다. 팔팔 끓는 물에 끓여도 면의 안쪽까지 완전히 익히려고 너무 오래 끓이면 겉은 너무 많이 익어서 그릇에 옮겨 먹을 즈음 이미 살짝 불어 특유의 탄력 있는 식감을 느낄 수 없는 상태가 된다.

Spoiler

그래서 스프를 넣는 타이밍이 중요하다. 그 이유는 라면스프가 물의 끓는점을 높이기에 스프를 먼저 넣고 끓이면 100℃에서 끓는 물이 2~3℃ 더 높은 온도에서 끓어 면과 스프를 동시에 투하할 때보다 더 빨리 면발을 익힐 수 있기 때문이다. 작은 차이가 만든 결과값은 상당하다. 그러나 식감보다 면발을 중시하는 사람이라면 오랜 연구로 완성된 표준 조리법(선면발 후스프)을 지키는 것이 좋다.

settings_applications결론 : 스프가 들어간 물은 맹물보다 끓는점이 상승하여 면발을 더 빨리 익혀 면을 먹었을 때 쫄깃함과 탱탱함이 더 강력하다. 단, 국물추종자는 표준 조리법이 가장 적합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