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보스티 카페인, 왜 ‘임산부 차’ 일까?

local_hospital루이보스티 카페인, 왜 임산부 ‘차’일까? – 루이보스티는 남아프리카의 고산지대에서 자라는 식물의 잎으로 만든 차이다. 이 차는 맛이 홍차와 비슷하지만 탄닌이 적어 쓰지 않고, 카페인이 없어 불면증과 불안감을 유발하지 않는 이점으로 태아에게 부작용이 없는 캐모마일•로즈힙•쐐기풀•생강•박하처럼 임산부에게 가장 적합한 차로 인정을 받고 있다.

Spoiler

게다가 활성산소를 제거하는 항산화 성분과 각종 미네랄•영양소 함량이 높고, 소화와 숙면을 돕는 능력이 탁월해서 임신 중 호르몬 변화로 컨디션이 자주 바뀌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복합적인 불편함을 완화한다. 따라서 임신했을 때 루이보스티를 하루에 2~3잔씩 마셔주면 임신부와 태아의 건강에 모두 도움이 된다.

settings_applications결론 : 루이보스티는 태아에게 안 좋은 카페인은 없고, 쓰지 않으며 많이 마셔도 부작용이 거의 없어 임산부에게 가장 좋은 차이다. 매일 마시면 소화력이 올라가고 숙면을 취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