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겹살 오겹살 차이, 더 비싼 고기는?

지고기의 맛은 지방의 양과 배치에 의해 결정된다. 삼겹살은 가장 완벽한 양과 배치를 자랑하는 부위이다. 그렇다면 오겹살은 어떨까? 단순하게 명칭만 보면 좀 더 상위 버전의 느낌이 물씬 풍기지만 실제는 그렇지 않다. 이는 둘의 차이를 알고 나면 금세 공감이 가는 부분이다.

Spoiler

왜 오겹살은 삼겹살보다 비쌀까?

looks_one삼겹살 – 돼지의 갈비 부근에 붙은 고기로 살과 비계가 삼겹으로 교차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방과 근막이 적절한 비율로 구성되어 구웠을 때 육즙이 많고 고소한 식감이 난다. 보통 구워서 먹지만 삶아서 수육으로 만들어도 맛이 일품이다. 풍미가 좋아서 가장 비싸게 팔리는 부위 중 하나이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부위이다.

looks_two오겹살 – 돼지를 도축 후 껍데기를 벗기지 않고 유통하는 흑돼지로 인하여 널리 알려진 용어이다. 오겹살과 삼겹살의 차이는 껍데기의 유무가 전부이다. 소비자는 심리적 편향으로 지방과 근막이 1겹 더 추가되었을 것으로 지레짐작하여 좀 더 고급 부위로 인식하는 경향이 강하다. 실상은 가공처리를 거친 삼겹살보다 더 저렴하게 판매하는 것이 맞지만 판매자는 소비자의 심리를 이용하여 더 비싸게 판매하고 있다.

local_hospital세프Tip : 삼겹살은 늘 수요가 많아서 종종 가짜도 유통되는 데, 이를 분간하는 방법은 근막의 모양(길고 얆음), 오돌뼈의 유치(1/4 지점), 등심의 유무(하단에 위치), 절단의 형태(매끄럽게) 등을 확인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