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패 없는 보쌈 부위 4가지

에서 보쌈을 만들 때마다 고민되는 것이 있다. 바로 부위 선정이다. 어떤 부위로 해야 맛있을까?.. 라는 물음이 항상 따르기에 늘 혼란스럽게 만든다. 보쌈에 처음 도전하면 이러한 고민의 깊이는 더욱 깊다. 사실 보쌈은 수학의 정답처럼 정해진 부위가 없다. 자신의 취향에 맞게 선택해서 하면 된다. 단, 각 부위별 특징을 알아야 취향을 맞출 수 있다. 아래 4가지 부위는 보쌈용 고기로 가장 많이 이용되는 부위다.

Spoiler

앞다리살로 만든 보쌈

looks_one앞다릿살 : 보쌈의 교과서이다. – 쫄깃하고 야들한 식감이 매력적인 앞다리는 뒷다리에 비해서 머리의 무게를 견뎌야 하는 관계로 지방층이 얇고 근육이 잘 발달된 부위이다. 살코기와 지방의 비율이 적절해서 씹었을 때 퍽퍽하지 않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며 껍질도 적당해서 쫄깃한 맛도 강하여 족발과 보쌈에 가장 많이 사용되는 부위이다.

목살로 만든 보쌈

looks_two목살 : 야들함의 끝장판이다. – 지방이 적은 목살은 살코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가장 선호하는 부위다. 기름이 적고 담백한 맛이 강해서 고기만 먹어도 깊은 풍미가 느껴진다. 또한 아주 살짝 들어간 지방층은 씹을 때 심심하지 않게 만들어 주는 토핑 역할을 담당한다.

삼겹살로 만든 보쌈

looks_3삼겹살 : 어른의 맛이 난다. – 구워야 제맛인 삼겹살도 보쌈으로 많이 이용되는 부위다. 삼겹살은 앞다릿살에 비해서 지방층과 살코기의 포지션이 탁월해서 전천후로 고소하고 부드러운 것이 특징이다. 삼겹살로 만든 보쌈은 제철 굴과 환상의 궁합을 자랑한다.

항정살로 만든 보쌈

looks_4항정살 : 1~10까지 고급이다. – 미식가들이 많이 찾는 항정살은 보쌈계 식감 끝판왕으로 통하는 부위다. 느끼함이 전혀 없고 깔끔한 맛이 특징이며 살코기 사이에 촘촘하게 박힌 지방 때문에 씹을 때마다 살코기가 톡톡하고 알알이 터지는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쌈보다 새콤한 부추겉절이와 같이 먹으면 오지게 맛있다.

local_hospital세프Tip : 보쌈 만큼 한국인의 영혼을 달래주는 음식도 없다. 푹 삶아서 익힌 돼지고기를 두툼하게 썰어서 쌈채소에 올려서 소스를 넣고 먹으면 영혼마저 탈탈 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