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교 마늘, 너의 정체는 무엇입니까?

밥을 먹을 때 꼭 나오는 밑반찬이 있다. 이름조차 익숙하지 않아서 그냥 ‘마늘처럼 생긴 것’으로 표현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특징이다. 이 반찬의 정식 명칭은 일본명을 그대로 사용하여 락교(ラッキョウ)로 부른다. 대부분 생긴 모양 때문에 지레짐작으로 어린 쪽파의 알이니 마늘로 생각하지만, 둘 다 아니다. 락교는 락교일 뿐이다.

Spoiler

락교는 마늘일까?

락교는 우리나라에서 염교라고 불리는 식물의 알뿌리이다. 원래 중국이 원산지이지만 일본에서 회의 비릿함을 달래주는 밑반찬으로 활용되며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다. 마늘이나 쪽파가 아닌 염교를 사용한 주된 이유는 먹었을 때 알싸한 맛을 있지만 입에서 냄새가 거의 남지 않기 때문이다. 락교 레시피는 뿌리와 줄기를 자른 락교를 찬물에 씻어서 소금에 살짝 절인 후 다시 씻어 끓은 물에 10초간 데쳐서 식힌 다음에 식초에 절이면 된다. 10일 지나면 먹을 수 있는데, 최소한 1개월은 지나야지 숙성되어 맛이 좋아진다.

local_hospital닥터Tip : 동의보감에서 염교는 체온을 높이고 소화를 촉진하며, 부기를 빠지게 하는 약재라고 설명하고 있다. 실제로 당질과 무기질이 많고 알라신과 황화아릴이 풍부하여 항암과 기력+피로 회복에 좋은 식재료이다.